[42] 송홍섭 -너의 이름을 알았을 때부터

|



이 곡을 리스트에 올리기로 마음 먹은 것이 3년 전인데 이제야 쓴다. 씨디를 구하거나, 못해도 좋은 음질의 mp3라도 손에 넣고 싶었는데 둘 다 뜻대로 되지 않았다. 해서 예전에 어디선가 얻은 조악한 음질의 파일을 아쉬우나마 올려본다.

송홍섭을 탑밴드에서 점수 박하게 주는 이상한 아저씨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인터넷 기사 댓글을 보면 참 가관이다- '사랑과 평화'의 1집과 함께 데뷔하여 근 30여 년 넘게 한국 대중음악 역사의 굵은 매듭들에 이름을 박아 넣은 걸출한 베이시스트이자 편곡자, 프로듀서이다. 그가 프로듀싱을 했던 김현식의 4, 5집, 한영애의 2집 -누구없소, 코뿔소 앨범-부터 해서, 한대수의 2집 '무한대', 신윤철의 여러 앨범, 유앤미블루의 초기작들은 이미 걸작의 반열에 올랐고 베이시스트로서는, 더 이상 말이 필요없는 조용필 '위대한 탄생', 그리고 '사랑과 평화'에서 연주(와 편곡)를 했고, 이외에도 8, 90년대의 수많은 대중음악 앨범 크레딧에 자신의 이름을 올린 바 있는 전설적인 뮤지션이다.

본인의 이름을 달고 세상에 낸 앨범은 1991년의 이 앨범, 그리고 2006년과 2009년에 낸 2, 3집까지 세 장 뿐인데 모두 좋은 성과물들을 담아내고 있다. -이 담담한 서술에는 (물론) 약간의 아쉬움이 담겨 있다.

내가 처음에 듣고 반한 노래는 이 2분 40초짜리 짧은 노래, '너의 이름을 알았을 때부터'인데 아, 정말 세련과 아련의 절묘한 중용이다. 신윤철이라는 독특한 뮤지션의 작곡에 힘입은 바 클텐데, 신윤철은 정말 '특이하다'. '뽕필' -나쁜 뜻으로 쓴 말이 아님- 은 분명히 있는데, 이게 '한국적'이지 않다. 이건 말이 안되는 거다. 왜냐하면, 뽕필은 한국적인 거니까. 요소요소에서 드러나는 뽕필이 어떤 큰 틀에서는 완전히 사그러들면서 오히려 60년대 말, 70년 대 초반, 그러니까, 락음악이 과거의 투박함에서 벗어나 이제 여러 갈래로 가지를 뻗어 나가던 백가쟁명 시대의 영국 본토 사운드 같은 느낌이 전해지곤 하는 것이다.

그게 단적으로 느껴지는 곡이 바로 이 곡이고 말이다. 좋은 곡이 지니는 어떤 묘한 느낌, 언어의 뒷편에 숨어서 아무리 불러도 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바로 그 느낌이 3분 안되는 시간 속에 꼭꼭 눌려 담겨 있다. 서서히 마무리를 향해 가는 이 리스트에 올리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다. 

씨디를 가지고 계신 분은 불쌍한 중생에게 시세보다 조금만 싸게 투척해 주시기 바라마지 않으며 오랜만의 글을 마무리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And Comment 2
  1. 시터레직 2012.05.27 00: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시디를 가지고 있다가 사정이 생겨 파는 바람에
    어딘가에 128kbps MP3가 있을텐데 원하신다면 보내드릴까요?

    • 용추 2012.05.29 01:11 신고 address edit & del

      보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듣겠습니다~

      softmach@daum.net입니다.

prev | 1 | ···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 | 550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