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Course -愛を止めないで

|
사용자 삽입 이미지


5명 체제가 확립되기 시작한 앨범이다. 멤버가 보강(교체)될 때마다 밴드의 사운드는 달라지기 마련인데 오프코스 역시 이제 초기의 사운드와는 상당히 멀어지게 되었다. 물론 오프코스의 경우 밴드의 중심을 잡고 있던 두 사람, 小田和正과 鈴木康博의 성향 자체가 이쪽으로 기울었기 때문에 이런 식의 멤버 보강을 했을 터이므로 어떤 것이 重하고 輕한 것인지를 따지기는 좀 어렵겠다.

오프코스에 대한 한국 팬 싸이트가 있으면 좋겠는데 있을리가 만무하고 실제로 찾아봐도 보이지 않는다. 음악 올리고, 가사 올리고 디스코그라피, 바이오그라피만 올리면 대충 각은 나오는 건데 이건 말이 그렇지 실제 하려면 어려운 작업일 거다.

가사를 구하는 건 둘째 치고 대표곡 몇몇만이라도 해석을 해놔야 할텐데 그게 우선 어려울 테고 또 디스코그라피의 경우 싱글 앨범의 커버 같은 것들을 구하려면 꽤나 애를 먹어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  

5년 전의 나였다면 한번 비벼볼 생각이라도 했을텐데 이제 이런건 '묻지마 포기'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1. skkebe 2008.10.07 13: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해체하던때 Sayonara라는 이름으로 더블 베스트음반을 내놓았죠. 나름 좋은 collection입니다... 小田和正의 목소리를 좋아하신다면 솔로앨범도 꾸준히 나오고 있으니 들어보심이. between the word & the heart 앨범 강추입니다. ^^ 디스코그래피는 일본판 위키피디아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

  2. 용추 2008.10.07 13: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규앨범 컬렉션을 다 완성해서 베스트는 아~주 여유있을 때나 구입을 고려해 볼 생각입니다. 말씀해주신 비트윈 앨범은 꼭 한 번 찾아서 들어봐야 겠네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