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6] 아침 -아침의 나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선의 첫 연주곡이다.

아티스트에 대해서는 나도 자세히 아는바 없지만 기억에 의존해 약간만 적어보자면 이 둘의 이름, 이영경, 유정연을 90년대 대중 음악의 앨범 크레딧에서 편곡자나 키보드 연주자로 자주 봤던 것 같다는 것 하나와 이둘이 이 1집 한장만 내고 더 이상 '아침'이라는 그룹명으로는 활동을 안했다는 것, 이 둘이다.

글을 쓰려고 네이버를 뒤적이다 보니까 한명은 재즈 피아노쪽으로 방향을 잡았다는 얘기도 있고 다른 한명은 내가 기억하는 바대로 작편곡 작업을 주로 한다는 얘기도 있고 그렇다. (유정연씨의 경우 2007년 봄에 보사노바 공연하는 걸 가서 본 적이 있다.)

누나가 이 앨범을 테잎으로 가지고 있어서 어렸을 때 많이 들었던 기억이 나는데 사실 이 노래 '아침의 나라' 빼고는, 그 때 당시 '이거 좀 느끼한데?' 싶어서 별로 안 좋아했던 '오! 멜로디카'라는 노래밖에 머리 속에 남은게 없다. 씨디로도 발매가 됐을 터인데 때를 놓친 벌로 지금은 중고 시장을 아무리 뒤져도 찾을 수가 없다.

이 곡 들어보면 아주 세련됐다는 느낌이 먼저 온다. 92년에 나온 앨범인데 지금 들어도 전혀 손색이 없다. 사실 손색은 커녕 요새 나오는 대중 음악 일반의 수준은 가볍게 넘는다고 할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 곡에 David Foster의 영향이 너무 짙어서 싫다고도 하는 모양인데 그러고보니 좀 그런 감이 있긴 하다. 멜로디 구성이나 테마를 전개해나가는 방식, 중반 이후에 색소폰을 쓴다든가 하는 것들에서 그런 느낌을 주긴 준다. 하지만 누가 누구의 영향을 받았다는 사실, 더 나아가 그 영향이 눈에 띄게 짙다는 것은 그 음악에 대한 개인의 호불호에는 영향을 줄 수 있겠지만 음악의 '완성도를 평가'하는데 부정적으로 작용해서는 안될 것이다. '누구의 냄새가 난다'는 것은 그저 음악을 평가하는 여러 요소 중의 하나인 '독창성'에서 마이너스가 되는 것일 뿐이다.

문제는 '영향을 받아 과연 어떤 작품을 만들었느냐'하는 것이다. 기실 현대 팝음악 작곡가 -특히 건반 위주로 작업을 하는- 중에서 데이빗 포스터의 영향에서 자유로운 사람이 얼마나 되겠으며, 또 그의 영향 아래 새로 만들어지는 작품들은 그럼 죄 비슷한 정도의 완성도인가 말이다. 그건 아니지 않은가.

음악에 우열을 가리는 것이 현명한 일은 아니겠지만 이 곡 하나로 놓고 보자면 데이빗 포스터의 최고 수준의 곡보다는 약간 못하고 그의 보통 곡보다는 훨씬 좋다.


-씨디를 가지고 있지 않아 음악은 생략한다. 사실 '씨디가 발매되지 않아...'로 썼었는데 발매가 되긴 했었나 보다. 그런데 왜 이렇게 중고시장에 코빼기도 안 비칠까? 음악성에다 희소성까지 갖췄으니 시장에 나오면 한 4, 5만원 이상 갈 거 같다.

-자켓 이미지는 매니아디비에서 가져왔다. http://www.maniadb.com/album.asp?a=130154#T8403


Trackback 0 And Comment 6
  1. matia 2008.03.24 14: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트랙백 감사합니다.^^
    아침 앨범은 CD로 발매가 되었습니다.
    예전에 어느 분이 애타게 구하시길래 구매해서 선물드렸던 적이 있어요.

    저도 가끔 아침 음반을 꺼내서 들어보곤 하는데요.
    LP의 경우 커버 색상이 약간 노란빛이 도는 것과 하얀색 커버, 이렇게 두가지 버젼이 있더라구요.

    똑같은 앨범이라 하더라도 조금씩 상이한 정보들이 눈에 띄곤 하는데요.
    음반을 모으는 재미 중의 하나겠죠~~

  2. 용추 2008.03.24 14: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들러주셔서 고맙습니다 ^^

    전 얼마 전에야 LP만 겨우 구했습니다. 예상 외로 싸이월드에도 이게 있는데 엘피에서 추출한 음질(음색?)이라 씨디 발매는 안 된 걸로만 추측하고 있었거든요. 암튼 1990년대 초반에 발매된 씨디들은 죄 싹이 마른 거 같습니다. ㅎㅎ

    앨범 자켓 이미지 퍼오는 거 허락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3. 용추 2008.04.02 22: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침 씨디를 구했다. 중고로 구입했는데 파는 분이 '오디오에 따라 플레이가 안될 수 있다'고 미리 알렸음에도 이번이 아니면 다시 구하기 힘들겠다 싶어 그냥 도박을 했다.

    리핑 프로그램에 돌려보니 1, 2 번 트랙만 살고 나머지는 인식이 안되었다. 다행히 이 곡 '아침'이 1번 트랙이다.

    다른 오디오로 플레이를 해봐야겠다.

    • xfactor 2008.04.07 00:21 신고 address edit & del

      뒷 트랙 재생 안되면 제게 넘기셔도.. :)

  4. 용추 2008.04.07 10: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크... 오디오에서는 잘 되더라구요. ^^

    샀다는 거 까먹고 또 사는 앨범들이 가끔 있는데 그런 거 잘 모아놨다가 나중에 기회되면 드릴게요. (많지는 않구요 ㅎ)

  5. 동나미 2008.09.18 16: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런 곡도 있었군요. 전 사랑했던 기억으로, 숙녀예찬 이 두 곡을 한참 동안 제목도 모른 채로 좋아했었습니다. 좋은 곡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