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훈희 -e-mail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훈희씨의 데뷔 40주년을 기념하는 앨범이 어제 발매됐다. 20년만의 독집 앨범이라 하니 그동안 정훈희씨도 너무 기존의 레퍼토리에 기대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장점보다는 어쩔 수 없이 흠이 더 눈에 띄는 앨범인데 그래도 이런 곡을 듣다 보면 노래에서 보컬이라는 게 참 중요하긴 중요하구나 하는 느낌을 받게 된다.

정말 평범하고 뭐 하나 돋보이는 게 없는 노래지만 정훈희씨의 보컬 하나만으로 뭔가 다른 클래스로 가버린 느낌이 든다.


-처음엔 제목만 보고 나이 든 가수들이 공통적으로 범하는 오류 -무리하게 젊은 세대와 어울리려 애쓰기-로 범벅이 된 노래가 아닐까 걱정을 엄청 했었는데 그런게 아니라 정말 다행이다.



[##_Jukebox|hk21.mp3|10 -E-mail.mp3|autoplay=1 visible=1|_##]

-흠이 눈에 띈다는 건 곡 자체의 매력이 덜하다는 것 뿐만 아니라 젊은 뮤지션의 피처링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 라이너 노트에 비중 있게 들어가 있는 류은자 화백이라는 사람의 오드리 헵번 수채화 연작이 뜬금없게 느껴진다는 점(노트 맨 앞에 오드리 헵번과 정훈희의 공통점에 대한 글이 한 페이지에 걸쳐 들어가 있기는 한데 나한테는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이 강하다. '나이가 들수록 몸과 마음이 아름다워 지는'의 근거로 오드리 헵번의 경우 말년에 펼쳤던 각종 구호활동을 써놨지만 정훈희씨에게서는 그런 모습을 볼 수가 없고 실제 노트에도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이 전혀 없다. 정훈희씨가 사회 활동을 안해서 싫다는 얘기가 아니라 오드리 헵번이 이 앨범에 껴들어갈만한 설득력이 없다는 얘기다. 난 솔직히 앨범 제작 과정에서 정운희씨가 류은자 화백이라는 여자와 어떻게 엮이게 되어 그녀의 그림을 실어야만 하는 어떤 상황에 처한 건 아닐까 하고 추측한다. 이런 추측은 이 그림들이 앨범 제작을 위해 새로이 그려진 것이 아니라 이미 발표됐었던 작품들이라는 점에서 타당성을 얻는 듯 하다.), 그녀가 직접 쓴 것으로 보이는 she's story의 글들이 너무 추상적이고 뻔한 느낌을 준다는 것 등이다.

곡 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많은 앨범이다. 차라리 그녀의 예전 활동 사진이나 디스코그래피 자켓 사진을 좀 더 꼼꼼히 크게 싣는 등 사료적인 측면을 더 강화하는 게 백 번 나았을 거 같다.
Trackback 0 And Comment 4
  1. 용의 혀 2010.09.25 04:51 address edit & del reply

    글 중 '정운희'가 아니라 '정훈희'가 맞습니다.그리고'화백이라는 사람 이라고 했다가 여자라 했다가... 휭설수설하며 엮으려는 듯 한 느낌...오히려 용추님이 그 화백이란 자와 뭔 관계가 있어 흥분하여 쓴 듯 ? 감동을 이야기 하기보다는 정훈희씨 음반디자인 흠집을 내려 억지부리는 글 모양새 드러나네요. 홈 인기를 얻고 조회수를 높이려면 논리적인 판단은 두고라도 한글 맞춤법이나 가수 이름 석자 정도는 바로 쓰시어 어설품이 드러나지 않으면 좋겠네요 안타까워 한마디 하고 갑니다. ㅠㅠㅠ

  2. 용추 2010.09.25 12:05 address edit & del reply

    여러 말씀을 하셨네요.

    정훈희씨의 이름이 7번 나오는데 그 중에 한번 잘못 썼군요. 실수로 넘어갈 수도 있는 문제입니다. 지적은 감사합니다만 '가수 이름 석 자 정도는 바로 쓰라'고 호들갑을 떨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반응이 필요 이상으로 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예의 '화백'에 관한 표현에 있어 어떤 점이 문제가 된다는 것인지요? 님 표현대로 '횡설수설'이라고 할만큼 가리키는 대상이 모호하지 않습니다. 일반적인 수준의 독자라면 누구나 '화백이라는 여자'든 '화백이라는 사람'이든 동일 인물을 지칭한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표현이고, 중요하지도 않은 것인데 지적을 당하고 나니 황당합니다.

    그리고 '감동을 이야기하기 보다는 음반 디자인 흠집을 내려 억지를 부린다'고 하셨네요. 앨범이나 곡에 대한 글은 모두 감동을 이야기해야만 합니까? 그건 쓰는 사람 마음이죠. 님이 참견하실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고 음반 디자인에 관해서는, 님께서 그것을 '흠집'이라 부르든 뭐라 부르든 전 제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를 꼼꼼이 써놓았습니다. 비록 하루에 100명 남짓한 소수의 사람들이 방문하는 곳이지만 남의 앨범에 소위 '악평'은 되도록 안 남기려 하고, 굳이 써야 할때는 그렇게 생각하는 근거를 밝히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님께서 '억지부린다'고 말한 근거는, 이름 한번 잘못 썼다는 것과 화백이라는 여자라고 했다가 사람이라고 했다는 것 이 두가지 밖에 없는 것 같군요.

    다시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제가 앨범에 대해 아쉽게 느꼈던 부분은

    1. 곡 자체의 매력이 덜하다. (작곡 자체가 별로여서 누가 불러도 좋은 곡이 되기 힘들 것이라는 뜻입니다.)

    2. 젊은 뮤지션들의 피쳐링이 어울리지 않는다.

    3. 류은자 화백의 작품이, 그것도 하나가 아닌 연작 성격의 작품들이 정훈희씨의 앨범 부클릿에 실려야 할 그 어떤 타당성도 감지되지 않는다.

    4. 정훈희 본인이 직접 쓴 것으로 추측이 되는 'she's story'의 내용이 너무 뻔하고 추상적이다.
    는 것입니다.

    정훈희라는 희대의 보컬의 데뷔 40주년 기념 음반이라고 하기엔 터무니없이 엉성한 기획력으로 만들어진 앨범이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뜬금없는 오드리헵번을 올리느니 차라리 그녀의 바이오그래피, 디스코그래피를 비롯하여 여타 사진 자료들을 풍성하게 만드는 것이 나았을 것이라는 애기를 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마지막 부분에서는 인기를 얻고 조회수를 높이는 데 필요한 조언을 하셨군요. 말씀은 감사하지만 제가 별로 마음 쓰고 있는 부분이 아닙니다.

    아, 그리고 전 류은자 화백과 아무런 관계도 없습니다. 우리는 단일 민족, 모두 단군의 자손이니 먼 친척 아니냐 그러면 뭐 할 말은 없습니다만.

    마지막으로 질문 하나 드리겠습니다. 제 글이 어렵습니까?

  3. 용의 혀 2010.09.26 22:47 address edit & del reply

    질문? 죄송하지만 글이 어렵다거나 쉽다 라거나 제겐 귀하의 글에 답을 할 가치는 못 느낌니다. 다만 가수 검색을 했을 때 '음악을 모독하지 말라' 란 창이 뜨기에 클릭 하여 읽어보니...글 주인 자신을 향해 스스로 자책하는 제목임을 감지 했을 뿐입니다.~음악을 모독하지 말라~

    • 용추 2010.09.27 13:52 신고 address edit & del

      가치를 못느낀다라...

      어떤 얘기를 던졌을 때, 그에 대한 반응이 있어서 다시 단어를 다듬고, 쟁점을 명확히 하여 좀 더 자세히 글을 풀어쓰면 대개 돌아오는 반응은, 제가 느끼기엔 '내빼기'인 경우가 많더군요.

      저는 대화를 시도했는데 님은 제 말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으셨네요. 안녕히 가시고, 가서 다신 오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