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 지은 -華(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좋은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노력을 해야 한다.

'가슴'이나 '웨이브', 'IZM' 같은 싸이트를 돌아 다니며 내가 모르는 아티스트에 대한 정보를 접하는 것도 그 중의 하나이다. 내 귀에 들리는 음악 말고도 수 천 배나 많은 음악들이 '다른 쪽'에서 연주되고 녹음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좋은 매체는 그 수 천 곡 중에서 옥석을 가려줌으로써 일반인들에게 적절한 길잡이가 되어 준다. 음악 웹진 '가슴'의 리뷰를 보지 않았던들 내가 이 앨범에 관심을 가질 가능성이 눈꼽만큼이라도 있었을까?


2. 새로운 음악이 시작되었다.

내가 아는 한 손지연을 제외하고는 (특히 여성 아티스트쪽으로 볼 때) 우리나라에 이런 음악을 하는 사람은 없다.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이라 할만 한데 지은의 음악은 스케일 면에서 손지연보다 더 크다고 할 수 있고 역시 작풍에 있어서도 보다 더 미국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계보에 근접해 있다고 느껴진다. '스케일이 더 크다', '미국적이다' 이런 것은 그저 형용일 뿐 음악의 완성도에 대한 평가의 의미로 쓴 것은 아니다.  

아무튼 이건 진짜 신세계다.


3. 이런 음악은 넓게 사랑 받을 수 없다. 이건 천형이다.

날 때부터 주어진 신분. 아, 슬프도다.

사람들은 이런 노래들을 듣지 않는다. 돈을 많이 벌지도 못 할 것이며 노래방에 자신의 노래가 실리는 광경도 기대할 수 없다.

슬프구나.


4. 華(화)는 그 중에서도 압권이다.

뒷머리를 냅따 후려치는 음악적 충격이라는 것이 과연 어떤 것인지, 아니 그런게 있기나 한 것인지 궁금한 사람은 냉큼 구입해서 밤에 불끄고 모든 신경을 집중해 들어보기 바람.



널 생각하면 목이 말라
아무리 마셔도 갈증이나 언제나

니 앞에 있어도 두 살을 맞대어도
숨소릴 나눠도 왜

널 생각하면 약이 올라
영원히 가질 수 없는 보물처럼 넌

널 보고 있으면 널 갈아 먹고 싶어
하지만 그럼 두 번 다시 볼 수 없어

나의 이성 나의 이론 나의 존엄 나의 권위 모두가
유치함과 조바심과 억지 부림
속 좁은 오해로 바뀌는 건 한 순간이니까
사랑이란 이름 아래 저주처럼

널 생각하면 독이 올라
내 마음 속 커져가는 네게 짓눌려

다시는 내릴 수 멈출 수 없는 기차
섣불리 뛰어내린다면 죽겠지

널 사랑해 누구보다 저 끝까지 마지노선 따위 없어
전하고 싶어 말하고 싶어 너의 세계가 나로 가득 찼으면
바라는 건 나의 삐뚤어진
사랑이란 이름 아래 욕심이야


[##_Jukebox|fk120000000006.mp3|지은 -화(華).mp3|autoplay=1 visible=1|_##]
Trackback 0 And Comment 13
  1. xfactor 2008.04.22 01:40 address edit & del reply

    손지연씨는 김하용덕 2집, 동서남북과 마찬가지로 양병집씨에 의해 발굴되었었죠.. 양병집.. 그러고보니 대단한 분이지 않습니까? :)

  2. matia 2008.04.22 05: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지은씨는 2집 녹음 중이구요.
    손지연씨는 현재 3집 녹음이 완성되었습니다. 조만간 시장에 풀리겠죠?^^

  3. 용추 2008.04.22 11: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렇군요. 손지연씨 곡에 대해서도 써놓은 게 있는데 그때 '손지연은 뭐하고 있을까. 3집이 어서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했던 기억이 나네요.

    2000년대의 한국 가요계는 훗날 '여성 아티스트들의 대규모 약진'으로 기록될 거 같습니다.

    양병집씨는 제 세대에게는 -물론 거의 알려져 있지도 않거니와- 구닥다리 포크로 이미지가 형성되어 있죠. 파고 들어가 보면 전혀 그렇지 않은데 말입니다. 저도 앨범을 되는대로 모으고 있는 중인데 일가를 이룬 사람이라는 점은 분명한 거 같습니다.

  4. 좋죠 2008.04.27 22:15 address edit & del reply

    최근의 여성뮤지션중 가장 뛰어난 사람은 손지연씨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3집 기다리고 있었죠.
    지은씨 1집도 들어보니 2집을 기다리게 할만큼 좋더군요.

    근데 오소영씨는 뭐하시는지...

  5. 삼월이 2008.04.28 12:36 address edit & del reply

    좋다. 가사도 보컬도-! 어떻게 피아노 반주 하나로 이런 음악이 나올 수 있죠? 대단하다.

  6. 2008.04.28 12:37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오가다 2008.05.04 15:19 address edit & del reply

    영화 "Breaking the Wave"를 연상했습니다. 좋은 노래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8. 용추 2008.05.06 00: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이 영화는 본다 본다 하면서도 좀체 손에 안 잡히던 영화네요. 이참에 한번 챙겨 봐야 겠습니다. ^^

  9. 지나가는이 2008.05.13 15:18 address edit & del reply

    손지연3집이 발매되었답니다.
    이번주면 매장에서 구할 수 있데요^^

  10. 용추 2008.05.13 17:03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나오는대로 들어봐야겠네요!!

  11. 용추 2008.05.29 17:15 address edit & del reply

    오호! 드디어 발매됐습니다!!!

    오늘 주문했으니 토요일이면 들을 수 있겠네요~~!!!!

  12. wondk85@hanmail.net 2008.11.18 20:41 address edit & del reply

    저 여기서 이 음악 듣고 아까워서 1절만 듣고 음반 바로 구입햇어요^^;

    좋은 음악 감사합니다!

  13. 용추 2008.11.19 09:44 address edit & del reply

    음반을 구입하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평생 곁에 두고 탐닉할 수 있는 물건이 단돈 만원이라면 썩 괜찮은 거래입니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