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 김창완 -안녕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이야 단막극 같은 데서 사람좋은 옆집 아저씨로 자주 출연하는  조연급 배우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을 테지만 사실 김창완은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가장 굵은 글씨로 기록되는 진짜배기 뮤지션 중의 하나이다.

그가 두 동생과 함께 만들어낸 산울림 시절의 숱한 명곡들과, 산울림의 이름을 빌리긴 했지만 거의 솔로 프로젝트나 다름 없었던 80년대 중반 이후의 명곡들 중에서 이 노래 '안녕'의 완성도를 능가하는 곡은 적지 않다고 해야할 것이다. 하지만 이 노래 '안녕'이 들려주는 순결함의 경지는 그 자신의 디스코그래피는 물론이거니와 한국 대중음악 전체를 통털어서도 거의 독보적인 수준인 듯 하다. -있다면 김민기/양희은의 백구 정도?

단순한 가사와 멜로디의 반복, 키보드 하나에 기대고 있는 단순한 악기 편성임에도 불구하고 노래 전체에서 풍기는 고매한 힘과 서정의 세계는 이 노래의 품격을 아주 높은 곳으로 데려가고 만다.

아이들을 데려다 노래 부르게 한 곡 중에서 제대로 된 노래가 거의 없는데 이 노래는 거기서 아주 드물게 보이는 예외로 쳐야할 것 같다는 얘기도 붙여 둔다.


-LP만 가지고 있어서 음악은 생략한다. 1991년에 씨디가 발매되었다고 하니 발품을 팔다 보면 언제가 구할 수 있겠지. (어쩌면 가지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_Jukebox|ek150000000001.mp3|20 안녕.mp3|autoplay=1 visible=1|_##]


-산울림 3장짜리 베스트에 있었다. 헐~
Trackback 0 And Comment 1
  1. 회경 2008.06.21 02:26 address edit & del reply

    제가 예전에 김창완 보고 징그럽다고 한 건 그의 '늙지않음'- 세월의 모진 풍파에도 닳지 않을 수 있는 그 견고함-에 대한 질투였던 것 같아요. 형, 블로그 첫 인사네요.